본문 바로가기

메가스터디 엠베스트 입시전략연구소, 후기모집 고교입시 선택전략 제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25 11:19
12월이 되면 후기모집 고교 입시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만약 전기모집 고교 입시에서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한 학생이라면 후기모집 고교 중 자신에게 맞는 학교를 잘 선택하여 고교 3년을 후회 없이 보낸다면 충분히 우수한 인재로 성장할 수 있다. 또, 구체적인 고입전략을 세워야 하는 예비 중3이라면 전기모집은 물론 후기모집 학교까지 함께 알아보고 모두를 고려한 지원전략을 세우는 것이 좋다.

메가스터디의 중등부 사이트 엠베스트 입시전략연구소가 후기모집 고교 진학을 위해 알아야 할 필수 정보와 고교 선택전략을 정리했다.
 
▲ 후기모집 고등학교 어떤 학교가 있나?
후기에 학생을 모집하는 고교 유형에는 전기에 학생을 선발하지 않은 일반계고와 자율형공립고(이하 자공고)가 속한다. 이때 일반계고는 학교의 교육과정 특징 및 교육부 지정 현황에 따라 자율학교, 중점학교, 일반고로 다시 구분된다. 일반계고 중에서 자율학교는 전기모집 고등학교인 자사고처럼 교육과정과 학생선발의 자율권을 가진 곳이 많은 편이다. 반면, 중점학교와 자공고, 일반고는 평준화지역이냐 비평준화지역이냐에 따라 선지망 후추첨 배정 혹은 내신성적과 고입선발고사에 따라 지원 후 선발 방식으로 학생을 모집한다.
 
▲ 후기 선발형 자율학교의 경우 지원 전 학교별 입학상담 필수
후기모집 고교 중에서도 자율학교 지정 일반고(이하 자율학교)는 전국단위 혹은 학교가 소재한 지역의 광역단위로 학생을 선발한다. 자율학교는 각 지역의 농어촌에 위치해 있으며 교육과정은 물론 교사선발, 학생선발 등의 자율권을 갖고 있다. 자율학교로 지정된 학교는 매우 많으나 그 중에서도 2015학년도 서울대 진학 실적을 기준으로 한 주요 자율학교로는 거창고, 거창대성고, 공주사대부고, 남해해성고, 풍산고, 한일고, 익산고, 장성고, 양서고 정도를 꼽을 수 있다. 이들 학교는 전국단위 혹은 광역단위 모집을 실시하며 후기 일반고 배정이 시작되는 12월 초부터 원서접수를 시작한다. 원서접수 시기가 지역별 일반고 배정 시기와 겹치는 까닭에 혹시라도 지원 후 탈락할 경우 고입 재수를 하는 경우가 생길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후기에 전국단위로 학생을 선발하는 자율학교는 진학 희망자를 위해 전기모집이 시작되는 상반기부터 입학상담을 자체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학교는 입학상담을 통해 다른 지역에서 지원하는 학생 중 탈락으로 인한 고입 재수생를 최대한 예방하기 위해 최종 지원까지 필요한 항목에 대해 조언하는 등의 도움을 주고 있다. 따라서 후기 자율학교에 지원을 고려한다면 관심 학교에서 진행하는 입학상담을 미리 받아보는 것이 좋다. 선발형 자율학교는 학생을 선발할 때 중학교 내신성적을 기본으로 반영하며 학교에 따라 ‘1단계 내신성적 → 2단계 서류·면접평가’의 자기주도학습전형을 실시하거나, 중학교 석차 연명부를 기준으로 한 내신성적만 반영하는 학교도 있다. 따라서 자율학교 진학을 위해서는 내신성적 관리가 가장 우선되어야 한다. 이후 목표학교의 전형방식에 따른 서류, 면접 등의 준비가 필요하다.
 
기사 이미지

▲ 평준화/비평준화 전형방식 다르므로 개인 진학목표 및 학습성향 고려해 학교 선택
평준화 지역은 학생이 가고자 하는 학교를 먼저 지망하고, 지망한 학교 순서와 통학거리를 기준으로 학생을 추첨 배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지역에 따라 차이는 있으나 보통 3개 이상의 학교(각 지역 내 일반고, 중점학교, 자공고 포함)를 지망할 수 있다. 이후 추첨 배정 방식으로 각 학교의 모집정원과 학생의 지망 현황을 고려해 진학할 고등학교가 결정된다. 비평준화 지역은 학생부의 교과성적과 비교과 내용을 종합한 점수 혹은 고입선발고사의 점수까지 합산해서 비평준화 지역의 학교에 지망한 학생들 가운데 모집정원만큼을 성적 순으로 선발하는 방식이다. 후기 일반고 지원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재학 중인 중학교 선생님께 여쭤보면 가장 쉽고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지원할 고등학교를 선택할 때는 대학교 진학실적은 물론 해당 학교의 학습 분위기까지 함께 살펴보고, 본인이 잘 적응할 수 있을지 고려해본 후 선택해야 후회 없는 고교 3년을 보낼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