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지하철 부산역 폭발물 가방 오인소동

중앙일보 2015.11.25 11:17
부산도시철도 1호선에서 발견된 폭발물 의심 가방은 생활필품수이 들어 있는 이집트인의 가방으로 확인됐다.

부산경찰청은 25일 "폭발물로 의심되는 대형가방이 지하철 대합실에 놓여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사한 결과, 이집트인 A씨(25)의 가방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가방 안에는 옷가지와 과자, 배터리, 이슬람 교인이 기도할 때 쓰는 카페트 등이 들어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항공권을 사려고 인근 여행사를 찾아가던 중 가방이 무거워 잠시 두고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테러 용의점이 없어 A씨에게 가방을 돌려줬다.

이날 오전 10시15분쯤 한 시민은 부산시 동구 초량동 부산도시철도 1호선 부산역 대합실에서 주인이 없는 여행용 가방을 발견해 "대형가방이 놓여있는데 테러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역 일대를 통제하고 조사를 벌였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