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상고양이', 왜 유승호 유승호 하는지 알겠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25 09:26
기사 이미지

왜 그렇게 유승호를 찾는지 알았다.

지난 24일 첫방송된 MBC 에브리원 '상상고양이'는 유승호를 위한 드라마였다.

유승호는 홀로 고군분투했다. 박철민이 신스틸러로서 활약했지만 분량이 많지 않았고 유승호만이 배우로서 온전히 드라마를 이끌었다. 여자주인공인 조혜정의 연기는 조금 더 기다려봐야된다는 반응이 지배적이지만 그마저도 여의치 않아 보인다.

이날 웹툰 작가 지망생인 유승호(현종현)는 일이 잘 풀리지 않아 늘 속상한 마음을 안고 살았다. 그런 그의 마음을 달랠 수 있는 건 반려묘인 복길이. 술에 취한 돌아와도 복길이만 찾고 살이 쪄 남들이 새끼를 가졌다고 해도 애지중지 아꼈다.

서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유승호는 점장인 박철민(마팀장)의 지시로 조혜정(오나우)을 쫓았다. 조혜정이 가방에 책을 훔쳐 달아났다고 오해한 것. 쫓아가봤으나 이미 없었다. 조혜정은 유승호 못지 않게 고양이를 좋아했다. 두 사람의 인연은 그 이후 고양이로 이어졌다.

길고양이에게 음식을 준다며 핀잔을 듣는 조혜정에게 "앞으로 조심해라. 길가에서 먹여주면 주민들이 당연히 싫어한다. 며칠 전에도 새끼 고양이 맞아 죽은 것 못 봤냐. 정기적으로 책임 질 수 없으면 신경 꺼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상상고양이'는 고양이와 인간의 동거를 다룬 국내 최초 고양이 소재 드라마다. 각자 다른 상처를 가진 종현과 고양이 복길이가 함께 살아가며 서로의 아픔을 치유해 나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