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 서울대 장례식장 실시간 중계④

중앙일보 2015.11.25 09:19
김경희·위문희·김민관·이은 기자 amator@joongang.co.kr
[영상] 양길성·공성룡
  • 11월 25일 20:13
    기사 이미지

    카메라를 돌아보고 있는 이가 허경영 민주공화당 총재.


    허경영 민주공화당 총재가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를 찾았다. 

     
    기사 이미지

    허 총재는 취재진이 포착할 새도 없이 재빠르게 빈소 안으로 들어온 뒤 방명록에 한자로 이름을 적었다. 우측에서 두 번째가 허 총재의 서명이다.








  • 11월 25일 19:45
     

    김관용 경북지사 입장.

    "옛날에 청와대서 직접 모셨다. 존경하는 어른이기 때문에 왔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 11월 25일 18:47
     

    박세일 한반도선진화 재단 이사장 입장.

    "김영삼 전 대통령의 업적은 실명제, 하나회 척결 그리고 과거 관행을 바꾸는 쪽으로 큰 기여한 것으로 다 알고 있다. 또 중요한 기여는 새로운 미래 시대를 연 것이다. 산업화, 민주화에 이어 선진국이 되려면 세계화 개혁이 돼야 한다. 교육 개혁과 사법 개혁이 있었듯 사회의 각 부분이 바뀌어야 도약할 수 있다는 방향을 제시하고 앞장섰던 분이라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개혁과 변화를 위해 진보·보수 대탕평 인사정책을 통해 미래 방향을 제시한 것이 김 전 대통령의 큰 업적이다."
    기사 이미지

     
  • 11월 25일 18:07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입장.
  • 11월 25일 18:04
     

    정의화 국회의장 입장.

    "생로병사는 어쩔 수 없지만 김영삼 전 대통령께서는 산업화를 통해 민주화가 될 수 있도록 한 이 시대의 영웅으로 생각한다. 영웅이 떠나 마음이 슬프다. 사회가 통합되고 그걸로 경제가 발전하고 통일로 나아가길 바랐을 것인데 아쉽다. 영면하시기 바란다. 고인의 서거가 여야의 정국 경색이 풀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기사 이미지
  • 11월 25일 18:00
    기사 이미지
    김영삼 전 대통령 차남 김현철씨를 안고 흐느끼는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오후 5시부터 1시간 동안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층 강당에서 진행된 예배를 마친 뒤의 모습이다. 
  • 11월 25일 17:37
    김유정 전 민주통합당 대변인 입장.

    "김영삼 전 대통령은 이 땅의 진정한 민주주의자였다. 좌고우면하지 않은 타고난 리더십과 따듯한 지도자였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영삼 전 대통령 두 분은 일생을 경쟁자이자 동지로서 함께 민주화 투쟁을 해오셨던 분들인데 좋은 곳에서 두 분이 해후하셨을 거라 믿는다."
  • 11월 25일 16:10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분의 짧은 조문을 마치고 빈소를 떠났다. 그는 기자들을 향해 "수고들 하십니다"라는 짧은 말을 남긴 뒤 차량을 향해 걸음을 뗐다. 기자들이 전 전 대통령을 향해 "김영삼 전 대통령(YS)과의 역사적 화해라고 볼 수 있는 것이냐" "YS에 대해 평가해달라"고 했으나 묵묵부답이었다.

     
     

    전 전 대통령이 차량에 탑승하기까지 5분 가량 경호팀과 기자들이 실랑이한 끝에 그는 빈소를 떠났다.
  • 11월 25일 15:59
     

    전두환 전 대통령 입장.

    전 전 대통령은 미리 도열해있던 10여 명의 관계자들에 인사한 뒤 빈소 안으로 들어갔다. 당당하게 걸어들어와 방명록에 자신의 이름을 한자로 쓴 뒤 '고인의 명복을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기사 이미지

    김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군내 사조직인 하나회를 해산했으며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을 비자금 축재와 군사 쿠데타 등의 책임을 물어 구속하는 등 개혁 조치를 했었다.
  • 11월 25일 15:36
     

    조정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조문 마친 뒤

    "김영삼 전 대통령께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서 큰 획을 그으셨던 민주주의의 별이셨다. 정치의 핵심이면서 국가의 중요한 경제적 개혁의 첫 기준점을 놓으셨다. 아무쪼록 고인의 명복을 빈다. 이런 일을 통해서 앞으로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더 완성이 되고 통합과 화합의 계기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제가 학창시절에, 80년대 민주주의 격동의 시절에 야당 총재로 계셨다. 지켜봤었다. 민주주를 위해 싸워왔던 것이 지금의 밑거름이 됐다고 생각한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