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복면 시위는 못하게 해야 IS도 얼굴 감춰”

중앙일보 2015.11.25 02:32 종합 1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박근혜(얼굴) 대통령이 지난 14일 서울 광화문 집회와 관련, “불법 폭력행위는 대한민국의 법치를 부정하고 정부를 무력화시키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24일 국무회의에서 “이번에야말로 배후에서 불법을 조종하고 폭력을 부추기는 세력들을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해 불법과 폭력의 악순환을 끊어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특히 복면 시위는 못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IS(이슬람국가)도 지금 그렇게 하고 있지 않나. 얼굴을 감추고서…”라고 했다.

박 대통령, 광화문 집회 비판

 박 대통령은 “이번 폭력사태는 상습적인 불법 폭력 시위단체들이 사전에 조직적으로 치밀하게 주도했다는 정황이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며 “불법 폭력집회 종료 후에도 수배 중인 민노총 위원장은 경찰의 추적을 피해 종교단체에 은신한 채 2차 불법집회를 준비하며 공권력을 우롱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배 중인 상황에서 공권력을 무시하고 계속 불법집회를 주도하는 것은 정부로서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구속영장이 발부된 민노총위원장이 시위현장에 나타나 나라 전체를 마비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자며 폭력 집회를 주도했고 대한민국의 체제전복을 기도한 통합진보당의 부활을 주장하고, 이석기 전 의원의 석방을 요구하는 정치적 구호까지 등장했다”고 지적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