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마지막 인사

중앙일보 2015.11.24 01:31 종합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입관식이 23일 가족과 친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손명순 여사가 수의를 입고 누워 있는 김 전 대통령의 마지막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김수한 전 국회의장, 홍인길 전 청와대 총무수석 등 40여 명의 지인도 참석했다. [사진 유가족]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