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업] 현대차, 제네시스 EQ900 사전계약 돌입

중앙일보 2015.11.23 15:20
기사 이미지

현대자동차는 23일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십 모델인 초대형 럭셔리 세단 ‘제네시스 EQ900(이하 EQ900)’의 주요 사양 및 내장 렌더링(사진)을 공개하고, 이날부터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사전계약기간은 다음달 9일까지다.

‘EQ900’의 3.8과 3.3 터보 모델은 프리미엄ㆍ익스클루시브ㆍ프레스티지 등 각각 3가지 트림으로 구성돼 있고, 5.0 세단과 5.0 리무진은 각각 프레스티지 단일 트림으로 구성됐다.
리무진 모델은 내년 2월 출시 예정이다.

현대차가 자존심을 걸고 만든 ‘EQ900’는 성능ㆍ외장ㆍ멀티미디어ㆍ편의에 이르는 첨단 고급 사양들을 모든 트림에 기본으로 탑재했다. 개인별 운전습관에 따라 운전모드를 최적화 시켜주는 ‘통합 주행 모드’나 외부소음과 풍절음 차단을 극대화한 ‘이중접합 차음유리’, 운전자의 체형과 몸무게를 입력하면 최적의 착좌자세를 알려주는 ’운전석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등이 기본 사양이다.

3.3 터보 모델과 5.0 모델에는 다양한 도로 조건에서도 최적의 승차감을 유지하고 조종 안정성을 극대화시킨 신개념 서스펜션인 HVCS(Hyundai Variable Control Suspension)가 최초로 적용됐다. 5.0 모델에는 인체 공학적 설계의 뒷좌석인 ‘모던 에르고 시트’를 비롯해 리얼 메탈 내장재, 로고패턴 퍼들 램프 등이 기본으로 들어간다.

현대차 측은 “인간중심의 진보라는 큰 방향성 아래 내부 인테리어를 인간과 자연, 장인정신이 공존하는 특별한 공간으로 만들고 최상의 아름다움을 구현하고자 노력했다”며 “클래식과 최첨단이 공존한 내부는 운전자로 하여금 달리고 있어도 멈춰 있는 것처럼 느낄 정도로 정숙하고 편안한 느낌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사전계약 기간 중 계약 고객에게 올해까지만 적용되는 개별소비세(기존 5%→3.5%) 인하 가격을 보장하는 혜택을 제공한다. 이와는 별도로 현대차는 23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서울 강남구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EQ900’사전계약 고객을 위한 프라이빗 쇼룸을 운영한다. 프라이빗 쇼룸은 사전계약 고객 중 희망 고객 1000명(선착순)을 대상으로 제네시스 브랜드 소개, 신기술 설명, 'EQ900’ 신차 소개, ’EQ900’ 실차 관람 등의 기회를 준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