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 일본 야스쿠니 신사 화장실서 폭발…경시청, 테러 가능성 수사

중앙일보 2015.11.23 12:47
기사 이미지
일본 경시청은 야스쿠니 신사 남문을 통제한 채 테러 관련성을 수사하고 있다. [사진=도쿄 이정헌 특파원]
기사 이미지
일본 경시청은 야스쿠니 신사 남문을 통제한 채 테러 관련성을 수사하고 있다. [사진=도쿄 이정헌 특파원]
기사 이미지
일본 경시청은 야스쿠니 신사 남문을 통제한 채 테러 관련성을 수사하고 있다. [사진=도쿄 이정헌 특파원]
기사 이미지
일본 경시청은 야스쿠니 신사 남문을 통제한 채 테러 관련성을 수사하고 있다. [사진=도쿄 이정헌 특파원]
기사 이미지
일본 경시청은 야스쿠니 신사 남문을 통제한 채 테러 관련성을 수사하고 있다. [사진=도쿄 이정헌 특파원]

23일 오전 일본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있는 야스쿠니(靖?) 신사에서 큰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일본 경시청은 오전 10시쯤 야스쿠니 신사 남문 근처에 있는 공중 화장실에서 폭발음이 들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폭발물 처리반이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시청은 신사를 노린 테러의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에 들어갔다.

도쿄 소방청과 경찰 조사 결과 폭발음이 들린 화장실의 천장과 벽의 일부가 불에 탔다.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야스쿠니 신사 남문 근처에 있는 빌딩 공사현장 경비원은 “야스쿠니 신사 쪽에서 한 차례 큰 폭발음이 들려 놀랐다. 연기는 보이지 않았다”고 NHK와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경시청 관계자는 “화장실에서 뭔가 폭발한 흔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은 ‘근로감사의 날’ 휴일인데다 오전 10시부터 야스쿠니 신사에서 추수 감사제인 ‘니이나메사이(新嘗祭)가 열릴 예정이어서 평소보다 많은 사람이 폭발 현장 부근에 있었다. 신사 측은 폭발음이 들린 뒤에도 계획대로 행사를 진행했다.

야스쿠니 신사에는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비롯해 일본이 저지른 각종 전쟁에서 숨진 246만 6000여명이 합사돼 있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jhleeh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