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②] 백발 성성 여든 최형우, 영정보고 오열 터트려

중앙일보 2015.11.22 15:06
기사 이미지

낮 12시를 넘긴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빈소는 최형우 전 내무부 장관과 김수한 전 국회의장이 지키고 있었다. 백발이 성성한 여든의 최형우 전 장관은 오전 11시 35분 빈소에 들어서며 오열을 해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최 전 장관은 일찍 세상을 뜬 김동영 전 정무1장관과 함께 상도동의 ‘좌형우 우동영’으로 불리며 김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으로 활동했다. 최 전 장관은 YS 영정을 보고서도 주저 앉아 계속 흐느꼈다. 이런 최 전 장관을 여든일곱의 김 전 의장이 다독였다.

오후 1시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가 문정림 새누리당 원내대변인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원 원내대표는 김 전 의장에게 "국가장이 26일까지 치러질텐데 26일에 본회의를 하기로 해서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와 (일정 조정을)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오전에 조문을 마쳤던 이수성 전 국무총리가 오후 1시 20분 다시 빈소를 찾아 최 전 장관 옆에 앉았다.

최 전 장관=“(찾아와 주셔서) 수고가 많습니다”

이 전 총리=“1996년 11월에 제가 총리를 하고 있는데 YS가 만나자고 한 뒤 나보고 대통령을 나가보라고 했어요. 자신은 당 대표를 할테니. YS가 몇번 권유를 했는데 나는 자신이 없다고 했습니다.”

오후 1시33분쯤 새누리당 황진하 사무총장과 박종희 제2사무부총장이 빈소에 들어섰다. 박 부총장이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의 꿈 이야기를 전했다. 박 부총장은 서 최고위원의 측근이다.

박 부총장=“일주일전에 서청원 최고위원이 김영삼 전 대통령 꿈을 꿨어요. 서 최고위원이 꿈에 나타나셨다며 갑자기 돌아가시는 거 아니냐고 했어요. 꿈에 나오셔서 "서청원이 잘 좀 하라"고 하셨대요. 그래서 서 최고위원이 한 번 찾아가야 되겠다고 했었는데…. 서 최고위원이 가장 자주 찾아뵙던 분이예요.”

오후 1시37분엔 국가장으로 치러지는 김 전 대통령의 장례에 장의위원장을 맡은 황교안 국무총리가 빈소에 들어섰다. 최경환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동행했다. 황 총리는 방명록에 “민주화를 이루시고 국가개혁을 이끄신 발자취는 우리 모두 기억하겠습니다”란 글을 남겼다.

조문을 마치고 나온 황 총리는 차남인 현철씨의 두 손을 잡고 "행정자치부 장관도 최선을 다해 국가장을 준비중"이라며 "최대한 유가족 뜻을 잘 받들어서 (국가장이) 잘 진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철씨도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경희ㆍ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관련기사]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①] 전ㆍ현직 정치인들의 YS 회고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②] 백발 성성 여든 최형우, 영정보고 오열 터트려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③] 반기문 UN사무총장 조전과 조문전화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④] 상주 노릇 김무성, 심상정과 옥신각신…안철수에 "정치 힘들죠?"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⑤] YS 빈소 찾은 정몽준 "좋은 관계 계속 유지하도록 잘했어야 했는데"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⑥] 이회창 전 총재 "飮水思源(음수사원). 김영삼 대통령의 서거를 깊이 애도하면서"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⑦] 양승태 대법원장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일으키신 천하장수이셨습니다"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⑧] 공판 출석 후 빈소 찾은 이완구 "정치 입문 권한 분이셨는데…"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⑨] "YS '하나회' 척결, 상상도 못했다"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⑩] 안희정 "YS 통일민주당 총재 시절에 입당했는데…"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⑪] 김기춘 "너희는 늙어봤냐, 노장청(老壯靑)이 조화이뤄야"
[김경희ㆍ위문희 기자의 빈소정치 ⑫] 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재헌 "정중히 조의 표하라하셨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