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정치연합 "김영삼 전 대통령의 서거를 온 국민과 함께 애도한다"

중앙일보 2015.11.22 03:05
새정치민주연합은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의 서거를 온 국민과 함께 애도한다'는 제목의 김성수 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했다.

김 대변인은 "김 전 대통령은 일생을 민주화 운동에 헌신한 한국 민주주의의 거목으로 한국 정치사에 길이 남을 큰 지도자였다"며 "김 전 대통령의 서거를 온 국민과 함께 애도하며 삼가 명복을 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김영삼 전 대통령은 박정희 독재 시절 정권에 의해 국회의원직을 제명당한 최초의 국회의원이었으며, 그의 국회의원직 제명은 부마항쟁으로 이어져 유신의 종막을 고하는 도화선이 됐다"며 "당시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고 한 고인의 말은 독재 타도와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민중의 염원을 담은 시대적 명언으로 우리는 기억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두환 정권 시절 민주화를 요구하며 단식 투쟁을 전개하는 등 고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민주화 운동의 구심점으로 큰 발자취를 남겼다. 1992년 대통령 선거에 당선, 32년간의 권위주의 통치를 종식시키고 문민정부를 출범 시킨 김영삼 전 대통령은 하나회 척결, 금융실명제 도입, 공직자 재산 공개 등 과감한 개혁을 단행해 한국 민주주의 발전에 지대한 공을 세웠다"고 김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렸다.

김 대변인은 또 "특히 광주 민중 항쟁을 민주화 운동으로 승화시키고 신군부에게 광주 유혈 진압의 죄를 물은 것은 우리의 불행했던 과거사를 정리하는 역사적 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며 "3당 합당, IMF 구제 금융 등 김영삼 전 대통령에게 지워질 정치적 책임도 분명히 존재하지만 민주화에 대한 고인의 업적은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