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한국에 뺨맞고 멕시코에 11-1 ‘분풀이’… 3위 마감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22 00:01
기사 이미지

일본 멕시코[사진 일간스포츠]

일본, 한국에 뺨맞고 멕시코에 11-1 ‘분풀이’ 승리… 3위 마감

‘프리미어12’에 참가한 일본 야구대표팀이 멕시코를 7회 콜드게임으로 꺾고 최종전적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일본은 2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멕시코와 2015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3~4위 결정전에서 11-1로 승리했다.

일본 대표팀은 도쿄돔을 메운 4만 관중 앞에서 홈런포 5방을 날리며 완승을 거뒀다.

일본은 1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야마다 데쓰토가 좌월 솔로포를 쏘아 올려 선취점을 냈다.

2회 2사 3루에서 사카모토 하야토의 타구를 멕시코 3루수 브랜든 메시아스가 놓친 틈을 타 추가점을 뽑았다. 이어진 2사 1루에서 야마다가 다시 한 번 왼쪽 담장을 넘겼다.

나카다 쇼의 투런포, 마쓰다 노부히로의 2점 홈런까지 터지며 2회에만 7점을 뽑아 8-0으로 달아났다.

멕시코는 6회초 후안 페레스가 우월 솔로포를 쳐 무득점에서 벗어났다.

일본은 9-1로 앞선 7회말 무사 1루에서 아키야마 쇼고의 우월 투런포로 7회에 경기를 마쳤다.

일본 선발 다케다 쇼타는 3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이번 대회에서 일본은 7승 1패를 기록하며 참가국 12개 팀 중 승률이 가장 높았다. 하지만 준결승전에서 한국에 1패를 당하면서 주최측의 체면을 구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일본 멕시코[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