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만복 “나는 보수, 새누리당이 맞아”

중앙일보 2015.11.21 01:18 종합 6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내가 비록 노무현 정부에서 국가정보원장을 했지만, 나는 보수입니다. 내 친인척도 모두 보수입니다. 나한텐 새누리당이 맞습니다.”

여당 윤리위 출석 “기회 달라” 호소
위원들 “설득력 있었지만 탈당 권고”

 ‘팩스 입당’으로 논란을 부른 김만복(69·사진) 전 국정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를 찾았다. 최후변론을 하기 위해서다. 새누리당은 이날 중앙윤리위원회 비공개회의를 열어 김 전 원장의 진술을 들었다. 당 중앙윤리위는 김 전 원장이 당원의 신분으로 지난 10·28 재·보궐 선거 때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를 지원한 것을 문제 삼아 ‘탈당 권고’ 처분을 내렸고, 김 전 원장이 이의신청을 내 열린 회의였다.

  김 전 원장은 당적을 지켜내기 위해 열변을 토했다고 한다. 그는 “야당 지원 유세를 한 것은 맞다”면서도 “당시엔 (새누리당에) 입당이 허용됐다는 확신이 없는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당이 탈당 권고를 결정할 때 나에게 소명 기회조차 주지 않았다”며 절차상의 문제를 지적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김 전 원장은 “새누리당은 내가 평생에 처음 입당원서를 낸 정당”이라고도 호소했다. 특히 그는 “국정원장 경험을 살려 남북관계나 국제관계에서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며 “새누리당에 도움이 될 수 있으니 기회를 달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10여 분 동안 이어진 그의 발언은 “징계 수위를 낮춰달라”는 호소로 끝을 맺었다.

  김 전 위원장이 나간 뒤 윤리위원들 사이에선 “설득력이 있다”는 반응도 나왔다고 한다. 일부 위원은 “징계를 ‘당권 정지’ 정도로 낮추는 걸 검토해 보자”는 의견도 냈다. 하지만 한 시간여 토론 끝에 나온 윤리위의 결론은 ‘탈당 권고 처분 유지’였다. 이 결정이 23일 당 최고위원회에서 의결되면 ‘김만복 새누리당원’의 정당 생활은 87일 만에 막을 내린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