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세월호 특조위, '대통령 7시간' 조사 두고 충돌…여당측 "전원사퇴 불사"

중앙일보 2015.11.19 21:49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출범한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정치적 중립 논란에 휩싸여 표류하고 있다.

황전원 특조위 부위원장 등 여당 몫 추천위원 5명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조위가 진상조사에는 관심없고 (사고 당일)대통령의 7시간 행적조사 등 엉뚱한 짓거리에만 골몰한다면 전원 사퇴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논란이 된 건 지난 9월 29일 특조위에 접수된 ‘청와대 대응의 적정성에 대한 조사’라는 제목의 조사신청서다. 황 부위원장은 “일부 진상 규명과 관련된 사항이 있었지만 대부분 참사 당일 대통령의 행적, 대통령이 유가족과 약속한 사항을 이행하지 않는 이유 등 진상조사와 상관없는 내용들이었다”며 “특조위 진상규명소위에서는 이런 부분을 제외하고 사고 당일의 대응 등 5가지 사항에 국한해 조사를 개시하기로 의결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지난 18일 상임위원회의에서 야당과 유가족들의 추천을 받은 위원들이 ‘대통령의 7시간’도 조사 대상에 포함된다고 발언했다고 여당 추천 위원들은 전했다.

특조위는 조사 대상자 및 참고인에 대해 진술서 제출, 출석, 자료 제출, 청문회 출석 등을 요구할 수 있다. 상임위는 여당 측 위원들의 반대에도 이 안건을 통과시켰고, 오는 23일 전원위원회에서도 다수결(여당 추천 5명, 야당·유가족 추천 12명)로 통과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새누리당 원유철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세월호특별법에 규정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하는 것으로, 특조위의 이탈과 월권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