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리미어 12] 이대호 결승타…대한민국 일본에 역전승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9 19:08
기사 이미지
 
"새로운 영웅이 나타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해설위원으로 나선 '원조 영웅' 이승엽이 김현수의 타석에서 이런 말을 남겼다. 그리고 팀이 1-3로 뒤진 무사 만루에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가 볼넷을 얻어내며 한 점 차로 일본을 압박했다. 극적인 역전극의 시작이었다. 
 
한국은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프리미어 12 4강 일본과의 경기에서 1-3으로 뒤지며 패색이 짙던 9회 초, 대거 4득점으로 극적인 역전을 만든 뒤, 이 리드를 지키며 4-3으로 승리했다. 수 많은 악재들을 뚫고 일본에게 가장 짜릿한 설욕전을 해냈다.
 
한국은 8회까지 1-3으로 침묵했다. 오타니 쇼헤이에게 다시 한 번 침묵했다. 그러나 9회 드라마가 시작됐다. 시작은 대타자 2명이 해냈다. 7회까지 상대 선발 오타니 쇼헤이에게 침묵했던 한국 타자들이 9회 노리모토를 두들겼다. 오재원이 노리모토의 변화구를 짧은 스윙으로 받아쳐 좌전 안타를 만들었고, 역시 대타로 나선 손아섭이 투수 강습 안타로 1·2루를 만들었다.
 
분위기가 무르익기 시작했다. 이 상황에서 나선 정근우가 좌익수 왼쪽 2루타를 치며 오재원을 불러들여 일본전 18이닝 만에 첫 득점을 올렸다. 이어진 기회에서는 후속 이용규마저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해 무사 만루를 만들었다. 결국 일본 벤치는 지난 예선전에서 경기를 마무리한 마츠이를 내보냈다.
 
그러나 한국에는 이번 대회 가장 좋은 타격감을 보여준 김현수가 기다리고 있었다. 비록 오타니에게는 3삼진들 당했지만 160km에 육박하는 공에 타이밍을 맞추고 있었다. 그리고 기세에 눌린 마츠이는 김현수에게 바깥쪽 승부를 고집하다가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고 말았다. 2-3. 한 점 차.
 
해결사는 이대호였다. 이승엽이 말한 새로운 영웅은 기대했던 최고 타자가 해냈다. 다시 바뀐 투수 마스이를 상대한 이대호는 4구째를 받아쳐 좌익 선상 2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이용규와 정근우가 모두 홈을 밟고 역전에 성공했다. 한국이 '약속의 8회'가 한 이닝 지나 9회 짜릿한 역전을 해냈다.
 
이후 한국은 추가점을 올리지 못했지만 모두가 영웅이지만 '조선의 4번 타자'가 결정적인 한 방을 해냈다. 일본 시리즈 MVP 진가가 그대로 드러났다. 이대호는 예선전 2차전이던 도미니카전에서도 침묵하던 7회 2-1로 앞서는 투런 홈런을 때려내며 분위기를 바꿨다. 이후 한국 타자들은 모두 살아나며 대승을 거뒀다.

그동안 일본전에서 '한 방'을 때려내던 역할은 '국민타자' 이승엽(삼성)의 몫이었다. 결전의 장소 도쿄돔에서는 짜릿한 기억도 있다. 지난 2006 1회 WBC(월드베이스볼클래식) 1라운드 일본전에서 1-2로 패색이 짙던 8회, 이승엽은 이시이 히로토시로부터 결승 투런 홈런을 때려내며 역전승을 이끌어냈다. 

그리고 이대호가 그 역할을 이었다. 새로웅 영웅이 탄생했다. 일본 야구의 심장 도쿄돔은 이대호의 새 영웅 대관식이었다. 
 
일간스포츠 안희수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