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캄보디아·네팔보다 뒤져, 한국 남녀 임금 격차 세계 116위…1위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9 15:21
기사 이미지

임금 격차. [사진 중앙포토]


캄보디아·네팔보다 뒤지는 한국, 남녀 임금 격차 세계 116위

'캄보디아 네팔보다 뒤져'

한국의 남녀 임금 격차가 세계 116위로 나타났다.

18일 세계경제포럼의 '2015년 세계 성차별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비슷한 일을 할 때 임금 평등도'라는 설문 항목에서 0.55점으로 116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높은 점수는 1점이며 가장 낮은 점수는 0점이다.

105위를 기록한 네팔이나 15위를 기록한 캄보디아 등보다 남녀 임금 격차가 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은 임금 평등 항목의 상위인 '경제활동 참여와 기회' 부문에서 125위를 기록하며 2006년 96위에서 29계단이나 하락했다. 점수는 0.557로 9년 전 기록한 0.481보다 올랐지만 순위가 떨어진 것은 다른 나라들의 남녀 격차가 상대적으로 더 좁혀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교육 부문에서는 102위를 차지했다. 글을 읽고 쓸 술 아는 능력에서는 1위였지만 제3차 교육기관 등록은 116위였다.

건강 부문은 79위였다. 평균 기대수명은 1위지만 출생 시 남녀 성비 불균형에서 128위로 그쳤기 때문이다.

여성 의원과 장관 수 등을 평가한 정치 참여 부문은 101위였다.

한국의 종합 순위는 145개국의 평가 대상을 기준으로 115위였으며 점수는 0.651이었다. 1위는 0.881점의 아이슬란드이고, 노르웨이와 핀란드, 스웨덴, 아일랜드 순으로 상위 5위 나라가 공개됐다.

그 밖에 대표 선진국인 독일은 11위, 프랑스와 영국은 각각 15위와 18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28위를 차지했으며 중국과 일본은 각각 91위, 101위로 낮은 순위로 평가 받았다.

'캄보디아 네팔보다 뒤져'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캄보디아 네팔보다 뒤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