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국립산림과학원, 잎이 연중 붉은 빛 띠는 '붉은 포플러' 개발

중앙일보 2015.11.19 10:17
기사 이미지
[일반 포플러(윗줄)와 안토시아닌 생산 포플러]
기사 이미지
[일반 포플러(왼쪽)와 안토시아닌 생산 포플러]


국립산림과학원은 19일 “잎이 연중 붉은 빛을 띠는 신품종 포플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포플러는 노화 방지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안토시아닌’성분이 많다고 국립산림과학원은 전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공학과 최영임 박사팀과 경희대 식물·환경신소재공학과 고재흥 교수팀은 포플러에서 안토시아닌 성분을 만들어내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유전자를 찾아냈다. 연구팀은 이 유전자가 활발히 움직일 수 있게 하는 또 다른 유전자를 접목시켜 신품종 프폴러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최영임 박사는 “포플러는 유전자 연구가 가장 많이 진전된 수종(樹種)이어서 이번 연구에 활용할 수 있었다”며 “종전 포플러에서는 거의 찾을 수 없는 성분인 안토시아닌이 블루베리보다 약 20% 많은 게 특징”이라고 말했다.

국립산림과학원 남성현 원장은 “정제 기술만 개선하면 안토시아닌을 포플러에서 대량 생산해 싸게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