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미네소타 라이언 단장 "박병호와 계약 성사 희망"

중앙일보 2015.11.19 09:07
기사 이미지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가 박병호(29·넥센)와 계약을 낙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9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 지역지 스타트리뷴에 따르면 미네소타 테리 라이언 단장은 박병호와의 계약에 대해 "현재 진행 중"이라며 "계약이 성사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미네소타는 박병호의 포스팅에 1285만달러(약147억원)를 적어냈고 현재 단독 협상 중인다. 협상 기한까지는 아직 3주 가량 남아있다.

라이언 단장은 박병호의 협상 대리인인 에이전트 앨런 네로와 가진 몇 차례 가진 협상이 계약이 낙관적인 분위기로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스타트리뷴은 "박병호는 지난 2년간 한국에서 105홈런을 터뜨렸다. 1억 달러는 받지 못하더라도 내년 미네소타의 고액 연봉 10위에 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 시즌 미네소타는 팀 연봉이 MLB 전체 19위로 팀 내 연봉 상위 10명의 모두 200만 달러 이상을 받았다. 박병호는 강정호(28·피츠버그)보다 더 높은 연봉에 계약할 것으로 전망된다. 강정호는 1년 전 피츠버그와 4년 총액 1100만 달러에 계약했다. 강정호는 첫 해 타율 0.287 15홈런으로 활약하며 올해의 신인 투표에서 3위를 차지했다.

스타트리뷴은 현재 야구 국가대항전 프리미어 12에 참가하고 있는 박병호의 활약상도 상세히 전했다. 박병호가 쿠바와의 8강전에서 3루타를 포함해 멀티 히트를 때려 팀의 준결승 진출에 기여했으며, 박병호가 예선 토너먼트에서 22타수 5안타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홈런이 유일한 타점이었으며, 삼진은 7개를 당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