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닥터둠’ 루비니 “세계 경제 후퇴 가능성 작다”

중앙일보 2015.11.19 00:13 경제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최근 유명한 경제분석가들이 미국과 세계 경제의 침체 가능성을 경고했다. 세계 최대 채권펀드 핌코의 전 대표인 모하메드 엘 에리언, 사모펀드계 대표주자인 칼라일 공동 창업자 겸 대표인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등이 “2016~2017년에 미 경제나 세계 경제가 다시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글로벌 교역 규모가 늘지 않고 있다”며 “이대로 가다가는 세계 경제가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워싱턴의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도 세계 경제가 다시 침체에 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중국 경착륙 피할 수 있기 때문
미국 금리 올려도 큰 문제 안 돼”

 그런데 ‘닥터 둠(비관론자)’ 누리엘 루비니(사진) 미국 뉴욕대 교수는 평소와 달리 침체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17일(현지시간) 경제전문 채널 CNBC에 출연해 “세계 경제가 후퇴(침체)할 가능성이 작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경착륙(위기)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루비니는 미국 경제도 침체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봤다. 그는 “중국이 경착륙하거나 연방준비제도(Fed)가 기준금리를 급격히 올려야 미 경제가 침체에 빠진다”며 “Fed가 가파르게 기준금리를 올릴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미 경제가 호황을 누릴 것 같지 않다. 루비니는 “올해 (각국) 3분기 성장률이 예상을 밑돌 것”이라고 했다.

 루비니는 “Fed가 기준금리 인상을 12월에 하든 내년 3월에 하든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며 “신흥국이 크게 타격받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Fed가 최근에 ‘기준금리를 매우 완만하게’ 올리겠다고 했다”면서 “실제 Fed가 금리를 올리더라도 (Fed 이사 등의 금리 전망을 표현한) 점도표에 못 미치는 수준으로 올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가 예상한 내년 말 미 기준금리 수준은 1~1.25%였다. Fed 이사 등의 최근 예측치는 1.375%다.

 루비니는 2007년 미국발 금융위기를 경고해 명성을 얻었다. 2013년엔 유럽 재정위기, 중국의 경착륙 등이 동시에 발생하는 퍼펙트 스톰(Perfect Storm)을 경고하는 등 대표적인 비관론자였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