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현 CJ 회장 ‘청년희망펀드’에 20억

중앙일보 2015.11.18 00:15 경제 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이재현(사진) CJ그룹 회장이 ‘청년희망펀드’에 사재 20억원을 기부한다.

 CJ그룹은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이 회장의 사재 20억원과 임원진 5억원 등 총 25억원을 청년희망펀드에 기부한다고 17일 밝혔다. CJ그룹 관계자는 “이재현 회장은 평소 ‘기업은 젊은이들의 꿈과 희망을 저버리지 않는 꿈지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해왔다”며 기부 배경을 설명했다.

 CJ그룹은 청년희망펀드 동참 외에도 3년간 1만4000명의 정규직 신입 사원을 채용키로 하는 등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올해 4000명 채용을 비롯해 2016년 4500명, 2017년 5500명의 대졸 및 고졸 신입사원을 뽑을 계획이다. CJ그룹 관계자는 “국가 경제 활성화와 그룹의 지속 성장을 위해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인력 투자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심재우 기자 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