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테러경보 수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

중앙일보 2015.11.17 21:12

프랑스 파리에서 이슬람 국가(IS)에 의한 연쇄 테러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정부가 국내 테러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한 단계 격상했다고 정부 당국자가 17일 말했다. 정부 당국자는 “16일 국가정보원 주재로 국민안전처와 경찰청 등이 참석한 가운데 테러 대책 유관기관 회의를 열었다”며 “17일 오전 9시부터 테러 경보를 격상해 발령하고 테러에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테러 경보 수준을 올린 건 IS가 미국을 공격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는 상황에서 동맹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한국에서도 테러가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미리 대비하는 차원”이라며 “현재까지 한국에 테러 움직임이 포착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파리 테러를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힌 이슬람 국가(IS)의 홍보지 ‘다비크’는 한국을 미국의 대테러 활동 동참국으로 지목한 62개국에 포함시킨 바 있다.

대통령 훈령인 국가 대테러 활동지침에 따르면 테러 경보 단계는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단계 등 4단계다. 평상시에는 ‘관심’ 단계로 유지되다 테러 가능성이 커지면 경보 수준이 점차 상향된다. 경보수준이 ‘주의’단계로 올라감에 따라 정부는 테러 취약시설에 대한 출입통제를 강화하고, 대테러 담당공무원들을 비상근무 체제로 운영키로 했다. 특히 테러 정보를 종합관리하는 국가정보원은 이날 “대테러와 관련한 부처의 역할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국민안전처에 요청했고, 안전처는 이성호 차관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어 ‘대테러 대비 개선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