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성남 KTX공사장서 베트남 근로자 추락사

중앙일보 2015.11.17 19:03
17일 오후 3시쯤 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수도권 고속철도(KTX) 수서~평택 간 제2 공사현장에서 베트남 국적 근로자 A씨(29)가 30여m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사고 당시 A씨는 콘크리트 타설용 펌프카의 파이프를 정리하던 중 몸의 중심을 잃고 지하 28m 아래 콘크리트 바닥으로 떨어졌다. A씨는 안전바에 몸을 묶고 작업했지만 안전고리와 함께 떨어졌다.

경찰은 동료 작업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성남=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