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초등생 생존수영 교육, 3∼6학년으로 확대…그 이유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7 17:39
기사 이미지

사진출처 =중앙일보 사진 DB

초등생 생존수영 교육, 3∼6학년으로 확대…그 이유 보니
초등생 생존수영 교육, 3∼6학년으로 확대…그 이유 보니

초등생 생존수영 교육이 확대된다.

17일 교육부는 실기중심의 수영교육은 수영장 등 시설이 갖춰진 지역부터 2018년까지 초등학교 3∼6학년 학생으로 확대된다. 현재는 초등학교 3학년을 중심으로 수영교육이 이뤄지고 있으며 올해 22만여명이 교육을 받았다.

특히, 세월호 참사 등을 겪으면서 생존수영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연간 10시간의 수영교육 중 2시간은 생존수영 교육에 활용하도록 했다.

초등학교 수영장이 없는 지역과 학생수에 비해 수영장이 적은 지역을 중심으로 수영장도 연차적으로 건립된다. 올해는 대구와 경기, 전남, 대전 등 4개 지역에 수영장이 세워졌고, 내년부터 2018년까지 매년 6개 지역에 추가로 들어선다.

또한 1인 1악기 교육을 위해 내년에 초등학교와 중학교 천 곳에 바이올린 만 5천여 대가 지원되며 악기 교육 여건이 좋지 않은 학교와 자유학기제 시행 학교를 중심으로 이뤄진다고 알려졌다.

교육부는 학생과 학부모 의견 수렴 결과 바이올린의 선호도가 높게 나타남에 따라 내년 3월부터 1만5천여대의 바이올린을 시범 지원한 뒤 추후 지원학교를 늘리고 악기 종류도 다양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tar@joongang.co.kr
초등생 생존수영 교육, 3∼6학년으로 확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