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육룡이 나르샤' 결방, 17일 2회 연속 방송…갑작스런 결방에 시청자 항의도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7 17:00

 
기사 이미지

육룡이 나르샤 결방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캡처]

'육룡이 나르샤 결방'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가 16일 결국 결방됐다.

16일 SBS는 오후 7시 20분부터 ‘2015 프리미어 12’ 8차전 한국 쿠바의 경기를 생중계했다.

이에 따라 SBS 일일드라마 ‘돌아온 황금복’이 결방됐으며, SBS ‘8시 뉴스’는 일찍 당겨져 오후 7시에 방송됐다. 그러나 한국 쿠바는 밤 11시를 넘겨서야 9회 말까지 경기를 끝냈고, 7-2로 한국이 쿠바를 누르고 4강에 진출했다.

시청자의 관심은 SBS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방송여부에 쏠렸으나 경기가 늦어짐에 따라 결국 결방됐다. SBS 측은 "야구 중계가 길어져서 '육룡이 나르샤' 결방이 급하게 결정됐다"고 전했다.

경기후에는 ‘힐링캠프-500인’ 이 방송됐다.

한국 쿠바 경기가 끝남과 함께 ‘육룡이 나르샤’를 기다렸던 시청자들은 결방 소식에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SBS는 오늘밤 17일 10시부터 ‘육룡이 나르샤’를 13, 14회 연속 방송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SBS는 지난 15일에도 프리미어12 예선 대한민국 대 미국 전 경기가 승부치기까지 가는 접전으로 이어지면서 SBS 주말드라마 ‘애인 있어요’가 결방되면서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은 바 있다.


'육룡이 나르샤 결방'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육룡이 나르샤 결방, 아쉽네요", "육룡이 나르샤 결방, 오늘 2회 연속 볼 수 있어서 다행", "육룡이 나르샤 결방, 갑작스러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육룡이 나르샤 결방'
온라인 중앙일보
'육룡이 나르샤 결방'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