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수령 발언 황태순, 발언 저지하자 "박정희 대통령도 수차례 발동해…문제 될 거 없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7 17:00
기사 이미지

`위수령 발언 황태순`. [사진 중앙포토]


위수령 발언 황태순 "시위대가 청와대까지 뚫고 오면 대통령이 취할 수 있는건…"

'위수령 발언 황태순'

황태순 정치평론가가 '위수령' 발언으로 큰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지난 14일 오후 민중총궐기대회를 생중계하던 종편에서 "1차~3차 저지선이 뚫리고 통의동 쪽으로 확 뚫려서 청와대까지 갔다고 생각해보자"며 "그러면 대통령이 취할 수 있는 건 딱 한가지. 위수령 발동"이라 말했다. 그러자 다른 출연자들은 "너무 나간 발언"이라 저지했고 황태순 평론가는 "지금 위수령 발동이라고 말하니까 깜짝 놀라시는데 전두환 대통령 전까지는 위수령을 박정희 대통령은 수차례 발동 했다"며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황태순 평롱가는 그러면서 "계엄령과 위수령은 다르다"며 "위수령은 말 그대로 수도권에서 경찰력으로서 더 이상 치안을 유지하기 어려울 경우 군이 나서서 위수령 발동 하에 치안을 유지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 말했다.

여기서 위수령이란 군 병력의 주둔이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특정 지역에 군부대가 주둔하면서 치안과 수비, 공공질서를 유지하게 하는 대통령령을 가리킨다. 위수령은 1970년 박정희 정권때 제정돼 1971년 10월 반정부시위가 격렬했을 때 발동돼 서울대 등 10개 대학에 무장군인이 진주했으며, 1979년 부산마산 항쟁때도 내려졌다. 특히 부마사태때 위수령이 내려진 직후에는 10.26사태가 발발해 박정희 정권이 막을 내리기도 했다.

황 평론가의 위수령 발언이 있은 후 새정치민주연합의 김영록 수석대변인은 "군대를 출동시켜 청와대를 경호하고 군사력으로 치안을 유지하자는 황씨의 망언은 충격적"이라며 과거 군사독재정권이 분출되는 국민의 저항을 억누르는 폭압적 수단으로 동원했던 위수령을 발동해야 한다는 주장이 어떻게 방송에서 공공연하게 나올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질타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평론가 맞아?" "방송에서 할 말 있고 안할 말 있다 인간아" "저거 퇴출시켜라 좀" 등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위수령 발언 황태순'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위수령 발언 황태순'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