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특수분장 맞아? … '차이점이 뭐지'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7 17:00
기사 이미지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사진 KBS2 `오마이비너스` 캡쳐]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과체중 변호사 역 변신…특수분장해도 '여신급 미모'

신민아가 드라마 속 과체중 변호사 역으로 돌아왔다.

신민아는 KBS2 드라마 '오마이비너스'에서 파격적인 특수분장을 통해 기존의 특급몸매가 아닌 반전의 매력을 더하고 있다. 신민아는 '오마이비너스'에서 15년전 '얼짱'에서 '몸꽝'이 돼버린 여자 변호사 강주은 역을 맡았다. 신민아는 '오마이비너스' 제작발표회에서 특수분장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했다.

신민아는 "단순히 특수분장을 하고 살 찌는 전형적인 캐릭터보다는 자신감 넘치고 입체적인 캐릭터를 맡았다. 전작들보다 더 어른스러운 역할"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신민아는 "극중 역할인 주은이는 자기 일을 하면서 외모를 잃었고, 꿈을 위해 잃었던 것들을 느끼는 과정이 중요하다. 그런 캐릭터의 매력이 컸다. 특수분장을 해야한다는 점에서 쉽게 결정은 못했지만 지금은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사진 KBS2 `오마이비너스` 캡쳐]


16일 첫 방송이 된 오마이비너스에서 신민아는 '대구 비너스' 강주은 역으로 등장했다. 강주은은 남학생들의 인기와 관심을 한몸에 받았고, 수영선수 임우식(정겨운 분)은 "오늘부로 내 첫사랑"이라는 화끈한 구애로 열애를 시작했다.

그러나 15년이 지나 강주은은 역변했다. 급격하게 살이 불어나 예전에 모습은 찾아볼 수 없게 됐고, 15년 동안 사귄 남자친구에게 처참하게 차이는 모습도 그려졌다.

이에 네티즌은 "역변한 거 맞아?" "와 살이 붙어도 예쁘다" "뭔가 뽀로로 느낌 남"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오마이비너스 신민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