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현무의 굿모닝 FM 김지석 "과거 박한별에게 쌍욕"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7 11:37
기사 이미지
 
배우 김지석이 전현무를 대신해 '굿모닝FM'의 일일 DJ로 변신한 가운데 과거 박한별에 극중 쌍욕한 것에 대한 언급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지석은 과거 영화 '두 개의 달' 제작보고회에서 "영화 후반부에 나 혼자 동떨어지며 감정이 변해서 박한별 씨에게 상욕을 하는 장면이 있다. 대놓고 여배우에게 욕을 한 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한별은 "원래 대본에는 그렇게 심한 욕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지석은 "된 발음이 나오니까 박한별이 움찔하더라. 미안했다"고 사과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7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전현무입니다'에서는 김지석이 등장해 일일 DJ로 나섰다. 김지석은 "휴가 간 전현무를 대신에 일일 DJ를 맡았다"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