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세연, '금사월' 후속 '옥중화'서 감옥서 태어난 옥녀­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7 11:15
기사 이미지

진세연, 감옥에서 태어난 옥녀역…'옥중화' 여주인공 확정

배우 진세연이 MBC 새 주말극 '옥중화'(가제)에 출연한다.

17일 소속사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 측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진세연이 '옥중화' 여주인공 옥녀로 출연한다"고 밝혔다.

드라마 '옥중화'는 '허준'(1999)과 '상도'(2001)에서 호흡을 맞췄던 이병훈PD와 최완규 작가가 이후 15년 만에 다시 의기 투합한 작품으로 방송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장금'과 '동이'를 잇는 또 하나의 여인 성공사로, 감옥에서 태어난 주인공 옥녀가 조선의 변호사제도인 외지부를 배경삼아 억울한 백성을 위해 노력하는 이야기를 담을 예정이다.

이로써 진세연은 SBS '닥터 이방인' 이후 약 2년 만에안방극장에 컴백하게 됐다. 아역 분량 촬영이 끝나는 2월 말부터 본격 촬영에 돌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옥중화'는 '내딸, 금사월' 후속으로 내년 3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tar@joongang.co.kr
옥중화 진세연 옥중화 진세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