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김해에서 신생아 버려져 경찰 수사 나서

중앙일보 2015.11.17 10:23

경남 김해에서 갓 태어난 여자 아이가 버려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김해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9시쯤 김해시 한림면 한 카페 근처에서 어른용 셔츠를 입은 아기가 두툼한 외투에 싸인 채 바닥에 버려져 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아기는 즉시 병원에 옮겨져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아기가 착용한 옷을 맡겨 감식을 하고 있다. 카페 주변 폐쇄회로TV(CCTV)를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지난 11일부터 제보 전단을 만들어 목격자를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신생아여서 외모로 구별할 순 없지만 부모가 외국인일 가능성도 있어 이 부분도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김해=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