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식당·경기장·콘서트장 테러 대응 방안 강화”

중앙일보 2015.11.17 01:29 종합 8면 지면보기
정부는 프랑스 파리에서 발생한 테러와 관련해 16일 청와대·국무조정실·외교부·국방부 등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제2차 재외국민 안전대책 및 종합상황 점검회의’를 열었다. 외교부 관계자는 “우리나라도 더 이상 테러 안전지대가 아니므로 국민들의 안전의식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는 데 각 부처가 뜻을 같이했다”며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새로운 테러 양식에 부합하는 재외국민 보호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부, 한국인 전원 무사 확인

 파리 테러는 민간인이 많이 모이는 경기장·콘서트장·식당 등 ‘소프트 타깃(soft target)’을 노린 테러다.

 정부 관계자는 “이전의 경우 교통수단·쇼핑몰·대사관 등 테러범들이 노리는 타깃이 제한됐다면 이번의 경우 식당·극장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무차별적으로 노렸다는 점에서 심각성을 인식하고 대응 방안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한국의 경우 연평균 3000만 명이 이용하는 서울역의 경비 인력이 총 24명이고, 이 중 6명이 외주 용역 직원일 정도로 다중시설에 대한 테러 대응이 부실한 상태다(본지 11월 16일자 10면). 이번 회의에서도 다중시설 등에 대한 안전점검과 함께 대응 방안 등이 논의됐다고 한다. 정부는 중동 주요 국가들과의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회의를 주재한 외교부 조태열 2차관은 “이번 테러가 이전과는 다른 양상을 띠고 있으며 유럽 난민 사태와도 연결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국내외에서의 테러에 대한 안전의식이 보다 강화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