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배중인 한상균 민노총 위원장, 조계사에 피신

중앙일보 2015.11.17 00:57
 
불법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수배 중인 한상균(53) 민주노총 위원장이 서울 종로구 조계사로 피신했다.

민주노총은 “한상균 위원장이 16일 오후 10시 30분쯤 조계사로 피신해 신변보호를 요청했다”고 이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지난 5월 세월호 희생자 추모집회에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지만 재판에 출석하지 않아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경찰은 1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에 나타난 한 위원장을 체포하는 데 실패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