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격호, 롯데 7개 계열사 대표 고소 '업무방해' 혐의…대체 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7 00:03
기사 이미지

신격호 회장, 롯데 7개 개열사 대표 고소 [사진 중앙포토]



'롯데 7개 계열사 대표 고소'

신격호 총괄회장, 롯데 7개 계열사 대표 고소 '업무방해' 혐의
'中사업 대폭 축소 보고·업무보고 거부 등'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지난 12일 롯데그룹 7개 계열사 대표이사를 서울중앙지검에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

16일 SDJ코퍼레이션과 법무법인 두우에 따르면 신격호 총괄회장의 위임을 받은 법무법인 두우는 지난 12일 오후 3시 서울중앙지검에 롯데쇼핑, 호텔롯데, 롯데물산 등 7개 계열사 대표이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에 따르면 롯데쇼핑 이원준 대표이사와 롯데물산 노병용 대표이사는 지난 7월과 10월 신격호 총괄회장에게 중국 투자손실 규모를 '3200억원 수준'으로 대폭 축소 보고해 신 총괄회장이 사업 지속 여부, 투자 규모, 책임자 문책 등 기업 경영 및 인사업무 전반에 관한 적정한 업무 집행을 방해한 혐의다.

또 롯데 7개 계열사 대표이사들은 지난 10월20일부터 현재까지 총괄회장의 거듭된 서면 및 구두 지시에도 불구하고, 언론을 상대로 비서실장 교체 등을 요구하며 업무보고를 거부했으며, 집단적 실력행사를 통해 신 총괄회장이 그룹 및 계열사의 중요사항에 대해 의견 표명 기회조차 봉쇄하는 업무방해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신격호 총괄회장은 롯데쇼핑과 호텔롯데의 이원준, 송용덕 대표이사와 각자 대표이사로 있다. 롯데제과, 롯데알미늄, 롯데건설은 등기이사를, 롯데칠성은 미등기임원을 각 겸직하고 있다.

'롯데 7개 계열사 대표 고소'
온라인 중앙일보
'롯데 7개 계열사 대표 고소'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