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재원 전북경찰청장, 여기자에 "고추 먹을 줄만 알면 되나" 발언 … 성희롱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7 00:01
기사 이미지

김재원 전북경찰청장 [사진 전북지방경찰청]

 
‘김재원 전북경찰청장 부적절한 발언 논란’

김재원 전북경찰청장, 여기자에 "고추 먹을 줄 아냐" 발언 논란

김재원 전북경찰청장이 여기자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6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김 청장은 지난 13일 오후 전주시 고사동 관사로 기자들을 초청해 저녁 식사를 했다. 이 자리에는 여기자 5명을 포함해 20여 명이 참석했다.

김재원 청장은 만찬 도중 한 여기자에게 쌈을 싸주면서 “고추 먹을 줄 아느냐”고 말했다. 이에 여기자는 “당연히 먹을 줄 안다”고 답했다. 김 청장은 이어“여자가 고추를 먹을 줄만 알면 되나. 고추를 좋아할 줄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모임이 끝난 뒤 여기자들은 “김재원 청장의 발언이 불쾌하다”는 뜻을 다른 경찰간부에게 전달했다. 김재원 청장은 다음날 “물의를 빚어 죄송하다”며 여기자들에게 전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재원 청장은 16일 오전 전북경찰청 기자실을 방문해“여기자들에게 진심으로 잘못을 사과드린다. 다시는 실수를 하지 않겠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재원 전북경찰청장 부적절한 발언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