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 'IS 심장'으로 불리는 시리아 락까 공습…파리 테러 응징 나서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6 11:24
기사 이미지

시리아 락까 공습. [사진 SBS 뉴스 캡쳐]

기사 이미지

시리아 락까 공습. [사진 SBS 뉴스 캡쳐]


프랑스, 'IS 심장'으로 불리는 시리아 락까 공습…파리 테러 응징 나서

'시리아 락까 공습'

프랑스가 IS의 심장부인 시리아 락까에 대규모 공습을 가했다.

129명의 목숨을 앗아간 IS의 파리 테러에 대한 프랑스의 즉각적인 응징에 나섰다.

AFP·AP 통신에 등에 따르면 프랑스 국방부는 15일 저녁 전투폭격기 10대를 포함한 전투기 12대를 동원해 락까에 총 20차례에 걸쳐 폭탄을 투하했다.
기사 이미지

시리아 락까 공습. [사진 YTN 영상 캡쳐]

기사 이미지

시리아 락까 공습. [사진 YTN 영상 캡쳐]


국방부는 성명서에서 "IS 사령부,신병 모집소, 무기창고를 첫 타깃으로 파괴했고, 이어 테러리스트 훈련소를 타격했다"고 전했다. 공습에 참여한 전투기는 인근 요르단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출격했으며 공습은 미국과 공조 하에 진행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락까는 시리아 북부에 위치한 도시로 IS가 장악했고 수도로 삼고 있는 곳이다. 이번 공습은 지난 13일 밤과 14일 새벽 파리 6곳에서 발생한 IS의 동시다발 연쇄 테러에 대한 직접적인 응징으로 풀이된다.

테러 직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테러의 배후를 IS로 지목한 후 테러를 '전쟁 행위'로 규정하고 강력한 대응 의지를 나타내기도 했다.

한편 네티즌들은 "눈에는 눈 이에는 이" "IS 때문에 무고한 자들도 죽게 생겼네" "저런 테러단체는 속히 사라져야 할 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시리아 락까 공습'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시리아 락까 공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