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 최악의 파리 테러…사망자 128~153명·부상 200여명

중앙일보 2015.11.14 18:42
 

전세계가 또다시 테러 공포에 휩싸였다.

13일 밤(현지시간) 파리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로 최소 128명이 사망했다. 일부 매체에서는 사망자를 153명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200여명이 부상을 입은 가운데, 이 중 중상자가 99명으로 집계돼 사망자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

범인과 사건 배경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콘서트홀의 테러범들이 아랍어로 “알라는 위대하다”고 발언한 점 등에 미루어 이슬람 과격단체가 관여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금까지 테러피해를 입은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각국이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14일 오후 프랑수아 몰랭 파리 검찰청장은 13일 밤 9시 20분부터 14일 새벽 1시경까지 파리 시내 11구에 있는 공연장 바타클랑 극장을 비롯한 6곳 이상에서 발생한 테러로 128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부상자는 200여 명이며 이 중 99명은 중상을 입었다.

미국 CNN 등 일부 매체에서는 바타클랑 극장에서만 118명이 사망하는 등 사망자가 153명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피해자 중에 한국인이 포함돼 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AP·AFP통신 등은 경찰 관계자 등을 인용해 바타클랑 극장의 테러 용의자 등 용의자 8명이 전원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바타클랑 극장에는 용의자 4명이 있었으며 이 중 용의자 3명은 입고 있던 폭탄 벨트를 터뜨려 자살했고 나머지 1명은 경찰에 사살됐다. 아녜스 티보-레퀴브르 파리 검찰청 대변인은 AP에 "7명은 자살폭탄을 터뜨려 사망했고 1명은 경찰에 사살됐다"고 말했다.

이날 공격은 13일 오후 9시 20분께 파리 시내 10구, 11구 극장, 식당 등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했다.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곳은 미국 록밴드의 공연이 열리고 있던 파리 11구 볼테르 가의 바타클랑 극장이다. 이날 밤 10시께 검은 옷을 입고 AK-47 소총으로 무장한 테러범들이 난입해 인질극을 벌이다 총기를 난사했다.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테러범들은 콘서트홀에서 아랍어로 “알라는 위대하다”고 소리치며 사람들에게 총을 난사했다. 이들이 프랑스의 시리아 정책을 비판했다는 정보도 있다. 이슬람 과격단체가 관여했다는 목소리가 힘을 받는 이유다.

프랑스는 시리아와 이라크에서 영역을 넓히고 있는 이슬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를 소탕하는 서방국가연합에 참여하고 있다. 유럽국가 중에서도 적극적인 입장이다. 9월에는 시리아 내 IS를 대상으로 하는 공습에도 참여했다.

이번 테러 사건의 배후에 이슬람 과격단체가 있다면, 왜 이번 테러가 프랑스에서 발생했을까. IS 소탕작전에는 이웃나라 영국도 참여하고 있다.

영국 BBC 방송은 파리 연쇄테러에 대해 “자동소총 등을 사용해 동시간대에 실시됐을 가능성이 높아 고도로 훈련된 집단으로 보인다”는 전문가 의견을 보도했다. 1월 파리에서 발생한 주간지 샤를리에브도 본사에 대한 테러나 2008년 인도 뭄바이에서 일어난 연쇄테러 범인처럼 고도의 훈련을 받은 테러조직의 대원이라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11월말 파리에서는 제21회 유엔기후변화당사국 총회(COP21)가 열릴 예정이다. 과거에도 중요한 국제회의 개최시기에 맞춰 테러가 발생한 적이 있다. 2005년 7월에는 영국에서 주요8개국(G8)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중에 런던 연쇄테러가 발생했다.

15일부터 터키 남부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잇달아 개최되는 필리핀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동아시아 정상회의 등에서는 러시아 여객기 추락과 이번 파리연쇄테러가 주요 의제가 될 전망이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사진 AP=뉴시스, 영상 유튜브]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