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송대관 사기혐의 완전히 벗었다…대법원 무죄 확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2 22:00
기사 이미지

[송대관 사기 혐의 무죄 확정]

송대관 사기 혐의 무죄 확정

대법원이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송대관 씨(70)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 3부(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12일 부동산 개발 투자금 명목으로 투자자로부터 돈을 받아 가로챈 혐의 등으로 기소된 송대관 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앞서 송대관 씨는 2009년 5월 충남 보령시 남포면 일대 토지를 개발해 분양한다고 속여 캐나다 교포 양모 씨로부터 투자금 명목으로 4억14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부인 이모 씨(63)와 함께 기소됐다.

송대관 씨는 또한 같은 해 9월 양 씨의 남편에게 음반 제작비 명목으로 1억 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도 받았다.

1심은 송대관 씨의 혐의를 인정해 징역 1년 2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부인 이 씨에게는 징역 2년을 선고하면서 법정구속했다.

1심 재판부는 “당시 송대관 씨 부부는 해당 토지를 정상적으로 분양할 능력이 없었을 뿐만 아니라, 미필적으로나마 피해자 양씨에게 분양토지를 약속한 것과 같이 리조트 등으로 개발할 수 있는 땅으로 만들어 소유권이전등기를 해 줄 수 없다는 점을 인식했다”고 판시했다.

하지만 2심 재판부는 피해자 양 씨 증언의 일관되지 않아 신빙성을 인정할 수 없는 점 등을 들어 송대관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부인 이 씨에 대해서는 “범행을 자수하고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돈을 갚는 등 피해보전이 이뤄졌다”며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이 씨는 상고하지 않아 항소심에서 형이 확정됐다.

이와 관련 가수 송대관은 12일 방송된 TV조선 ‘연예가 X파일’에 직접 출연해 '사기 혐의 무죄 판정'에 대해 언급했다. 송대관은“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개인적으로 내가 연루되지 않았는데, 연루된 것처럼 됐다”라고 억울해 했다.

송대관은 “어처구니 없었다. 분하고 억울했다. 몇 번이고 죽고 싶었는데 억울해서 못 죽었다”라고 밝혔다.

송대관 사기 혐의 무죄 확정

온라인 중앙일보

[송대관 사진=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