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보영 "정재영에게 혼나면 서운하기보다 무서웠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2 21:19
기사 이미지
'정재영 박보영'
'열장 같은 소리 하고 있네'

박보영이 정재영을 무서워했던 사연을 공개했다.

박보영은 11월12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감독 정기훈/제작 반짝반짝영화사)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영화에서 정재영에게 혼나면서 무서웠다고 밝혔다.

이날 박보영은 “정재영에게 혼나면서 서운했다기보다 무서웠다. 내게 밥을 먹었냐고 물어보면 본인이 밥을 안 먹었는데 감히 네가 밥을? 이런 건 아닐까 걱정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촬영을 하면서 굉장히 많이 챙겨줬다. 자상하고 권위의식이 없어서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는 취직만 하면 인생 풀릴 줄 알았던 연예부 수습기자 도라희(박보영)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 상사 하재관(정재영)을 만나 겪는 극한 분투를 그린 작품. ‘애자’ ‘반창꼬’ 정기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정재영 박보영을 비롯해 오달수 진경 배성우 류현경 류덕환 윤균상 등이 출연한다. 오는 11월25일 개봉한다.

'정재영 박보영'
'열장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