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스타 2015' 개막, 참여 기업만 500개 넘어…"국내 최대 맞네"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2 19:17
기사 이미지

[지스타 2015 개막]


'지스타2015 개막'

국제 게임전시회 '지스타 2015'가 12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해 15일까지 열린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지스타는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K-iDEA)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한다.

이날 개막식에는 박민권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강신철 한국인터넷디지털엔터테인먼트협회장, 최관호 지스타 조직위원회 조직위원장이 참석했다.

게임업계에선 장원상 네시삼십삼분 대표, 박지원 넥슨코리아 대표를 비롯해 업계 유관기관 기관장들도 함께 했다.

올해 BTC관은 벡스코 제 1전시장 전관을 사용한다. 2014년보다 53부스 늘어난 1450부스가 마련됐다. BTC관 국내기업으로는 넥슨코리아, 네오플, 엔씨소프트, 넥슨GT, 네시삼십삼분, 엔도어즈 등이 참가하며 해외사로는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코리아 등이 전시부스를 마련했다.

BTB관 규모는 515개사 1186부스로 벡스코 제2전시장 1층과 3층 전관을 활용한다. BTB관에서 국내기업으로는 넥슨코리아, 게임빌, 스마일게이트, 아이지에이웍스, 카카오, 컴투스, 삼성전자 등이 참가하고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서울산업진흥원 등이 공동관을 마련해 참여한다. 해외기업으로는 세가퍼블리싱코리아, 유니티코리아, 텐센트코리아, 트위치, 한아세안센터 등이 참가한다.

전시기간 중 게임 산업의 고용창출 및 중소게임기업의 인력난 해소를 위해 '게임기업 채용박람회'를 진행한다. 1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벡스코 컨벤션홀 1층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22개의 게임기업 인사담당자와 구직자간의 현장 인터뷰 주선은 물론 면접기술, 구인구직 컨설팅도 함께 선보인다.

이밖에 게임과 문화를 연계한 다양한 행사들도 마련된다.

한편 지스타 2015는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인 트위치(Twitch)를 통해, 11일 진행된 '2015 대한민국 게임대상'을 시작으로 지스타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전달한다.

'지스타2015 개막'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