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안장애 심각 정형돈, 약도 복용했지만 결국 방송 하차 '안타까움'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2 18:53
기사 이미지

'불안장애 정형돈'

정형돈이 건강상의 이유로 간판 프로그램인 '무한도전'을 포함한 모든 방송활동을 중단한다는 소식이 전해져 이슈가 되고 있다.

12일 FNC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에서 "자사 소속 방송인 정형돈씨가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할 예정"이라며 "오래전부터 앓아왔던 불안장애가 최근 심각해지면서 방송을 진행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어왔고 결국 제작진과 소속사 및 방송 동료들과 상의 끝에 휴식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FNC 측은 "정형돈이 오늘 오전 직접 '무한도전' 제작진과 멤버들에게 하차 의사를 밝힌 상태"라며 "사실 가까운 멤버들과 지인들은 정형돈의 오랜 불안장애에 대해 어느정도 알고있었기 때문에 이해해주는 분위기다"라고 밝혔다.

한편 정형돈은 과거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불안장애로 약을 복용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정형돈은 "미래에 대해 지나칠 정도로 불안해요. 운 좋게 잘 되다 보니까 내 밑천이 드러날까 봐"라며 "내 능력 밖의 복을 가지려고 하다가 잘못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고백했다.

이어 "유재석 선배처럼 진행 능력이 뛰어나거나 이경규 선배처럼 넓은 안목이 있는 것도 아니다.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나서 이곳까지 올 수 있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정형돈은 "불안장애 약을 먹고 있다. 김제동 씨가 착한 얼굴로 옆에 앉아 있는데 이유 없이 나를 찌를 것 같은 불안감에 시달린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내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다. 감기 같은 거다"고 말했다.

'불안장애 정형돈'
온라인 중앙일보
'불안장애 정형돈'

[정형돈 사진=일간스포츠 양광삼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