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강호인 국토부 장관 “전월세 주거 안정 위해 공공임대주택 공급해야”

중앙일보 2015.11.12 16:22
강호인 국토교통부 신임 장관이 전세난 대책과 관련해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주거급여 등 정책을 정착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또 “다가올 통일시대를 대비해 한반도 국토개발에 대한 장기 비전을 수립하자”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12일 취임사를 통해 “전·월세 시장의 구조적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계획된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주거급여 등 정책을 펴겠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평균 11만 가구로 공급됐던 공공임대주택을 올해 12만 가구, 내년 11만5000가구 등으로 늘릴 예정이다.

강 장관은 또한 “중산층이 오랜 기간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도록 기업형 민간임대주택을 활성화시키고, (국토부가) 기관투자가의 역할도 모색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시와 주택, 교통과 산업을 망라하는 종합적인 마스터플랜을 마련해 다가올 통일시대도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처음으로 세종시 국토부를 방문한 강 장관은 이례적으로 취임식을 생략하고 사무실을 돌아다니며 직원들과 인사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강당에 직원을 불러 모아 인사만 하는 취임식은 필요 없다는 게 장관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기획재정부 출신인 강 장관에다 공석인 2차관 자리에도 기재부 인사가 온다는 소문 때문에 국토부 내부는 뒤숭숭하다. 국토부 노동조합은 지난달 27일 “타 부처에 비해 여러 가지 인사 차별로 조직의 사기가 저하되고 있다. 국토부는 기재부의 2중대가 아니다”라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강 장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기재부 차관보와 조달청장을 지냈다.

세종=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