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정부, 일본의 위안부 소녀상 철거주장에 "본말이 전도된 것"

중앙일보 2015.11.12 16:06
정부가 일본 측이 한·일 국장급 협의 등에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 철거를 주장한 것에 대해 “일본 측이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것은 본말이 전도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준혁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소녀상은 민간 차원에서 자발적으로 설치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조 대변인은 이어 “일본 측이 먼저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고 우리 국민, 더 나아가 국제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해결방안을 ‘결자해지’ 차원에서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1일 있었던 제10차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양국은 일본 정부의 법적 책임 인정 문제를 놓고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특히 이시카네 기미히로(石兼公博)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우리 측에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문제를 제기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명시적인 철거 요청은 아니고, 대사관 앞에 있다니 불편하다는 취지의 언급이 있었다”며 우리 측은 이는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설치한 것으로 정부가 관여할 수 없는 일이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전날 한·일 국장급 협의에 대해 “크게 봐서 지난 한일 정상회담 성과를 구체화하기 위한 외교적 행보”라며 “위안부 문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심도 있고 유익한 협의를 가졌다”고 평가했다.

조 대변인은 “이번 회담이 2일 한일 정상회담 이후 단 9일 만에 개최된 것으로 그 자체로도 의미가 있다”며 “그간 10차례에 걸친 국장급 협의를 통해 양측 간의 접점을 모색해 왔으며 조금씩 목표를 향해 움직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효성 기자·하준호(연세대 정치외교학 3년) 인턴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