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신한은행 "경조금 뽑지말고, 현금카드로 이체하세요"

중앙일보 2015.11.12 13:40
12일 신한은행은 현금IC카드를 이용해 경조금을 낼 수 있는 ‘경조사비 이체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예식장이나 장례식장을 찾은 고객이 현장에 설치된 단말기에서 현금카드를 이용해 혼주나 상주에게 경조금을 이체할 수 있다. 신한은행과 서비스 협액을 맺은 식장에서 신청하면 소형 단말기를 설치해 이용할 수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경조금을 내는 고객은 미리 현금을 준비하지 않아도 현장에서 편리하게 납부할 수 있고 경조금을 받는 곳도 수납하는 과정에서의 분실이나 도난 걱정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식이 끝난 후에도 수납한 경조금 내역을 제공하기 때문에 별도의 현금확인 절차 없이 손쉽게 정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용 방법도 간편하다. 방문자는 단말기에 현금카드를 끼워넣은 뒤 해당 식장 등을 선택하고 원하는 금액을 내면 된다. 단말기가 설치돼 있으면 전국 어디서나 경조금을 이체할 수 있다. 계좌번호를 몰라도 청첩장이나 부고장에 기재된 내용(지역, 식장, 시간)만 알고 있으면 이체가 가능하다. 신한은행 고객은 이체 수수료 없이 이용할 수 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