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이을설 장례식 들여다보니… 헉! 장갑차에 시신 싣고

중앙일보 2015.11.12 11:16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11일 평양 대성산 혁명열사릉에서 열린 이을설 북한군 원수의 장례식 장면이 공개됐다.

12일자 노동신문 사진을 보면 관에 담긴 이을설의 시신은 장갑차에 실려 운구됐다. 유족과 장례위원이 지켜보는 가운데 오전 9시 관을 든 6명의 군인들이 '800'이라고 쓰여진 얼룩무늬 도색 장갑차에 다가섰고, 장갑차 위에 서있던 4명의 군인들이 이를 받아 상단부에 올려놓았다.

빈소인 중앙노동자회관에서 열린 발인행사에는 장례위원장인 김정은이 직접 참석했다.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은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등 군 간부 3명을 양옆에 도열시킨뒤 고개를 숙여 예의를 표했다.

운구행렬은 싸이카의 호위를 받으며 평양 시내를 돌아 북쪽 지역에 있는 혁명열사릉으로 향했다. 장갑차 위에 놓인 관에는 붉은 천이 씌워졌고, 관 위에는 이을설이 썼던 군복 모자가 놓였다. 혁명열사릉 묘에는 이을설의 반신상이 세워졌고 비석에는 '이을설 동지, 조선인민혁명군 지휘관'이란 명칭이 새겨졌다. 김정은은 안장식이 끝난 후 묘소에 헌화하고 당 군 간부들과 다시 고개숙였다.

김일성과 항일 빨치산 활동을 했다고 북한이 선전하는 이을설은 경호실장격인 호위사령관을 지냈고, 북한군 최고계급인 원수에 올랐다. 지난 7일 폐암으로 94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이영종 통일전문기자 yj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