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지소연, 챔피언스리그 16강전 풀타임…첼시는 1-2 패

중앙일보 2015.11.12 10:52
기사 이미지

지소연. [사진 첼시 레이디스 공식 홈페이지]


한국 여자축구 간판 지소연(24·첼시 레이디스)이 챔피언스리그에 나서 풀타임 활약했지만 팀은 졌다.

지소연은 12일(한국시간) 영국에서 열린 첼시와 볼프스부르크(독일)의 2015~2016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에 선발로 출전해 풀타임 활약했다. 그러나 첼시는 볼프스부르크에서 1-2로 졌다.

지소연은 전반 25분 절묘한 패스로 겜마 데이비슨에게 좋은 슈팅 찬스를 내줬으나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첼시는 이날 전반 3분 만에 자책골을 내줬다. 첼시 수비수 클레어 라퍼티를 맞은 공이 그대로 골이 됐다. 첼시는 후반 8분 똑같이 상대 자책골을 얻어내 1-1 동점을 만드는데 성공했지만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후반 33분 볼프스부르크 그라함 한센에게 결승골을 빼앗기며 1-2로 패했다.

첼시는 19일 독일에서 치르는 2차전 경기에서 2골 차 이상으로 승리해야 8강에 오를 수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