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정현, 한국 최초로 남자프로테니스 기량발전상 수상

중앙일보 2015.11.12 08:13
세계랭킹 51위 정현(19·삼성증권 후원)이 남자프로테니스(ATP) 2015시즌 기량발전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ATP투어는 11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5시즌 부문별 수상자 명단을 발표하며 기량발전상 수상자로 정현을 지목했다. 기량발전상은 ATP투어 동료들의 투표로 정해진다. 정현은 보르나 초리치(크로아티아·45위), 도미니크 팀(오스트리아·19위), 버나드 토믹(호주·18위) 등 다른 후보들을 제쳤다. ATP투어는 "정현은 지난해 말 세계랭킹 173위서 올해 120계단 이상 도약했다. 챌린저 대회서 네 차례 우승했고 투어 대회 8강에도 진출하는 성과를 이뤘다"고 전했다.

한국 테니스 사상 최초로 ATP기량발전상을 받은 정현은 "영광이다. 지금까지 앤드리 애거시, 마이클 창, 피트 샘프러스, 라파엘 나달, 노박 조코비치 등과 같은 선수들이 받았던 상을 수상해 기쁘다"고 말했다. 이 상을 받은 선수들은 톱 랭커로 성장했다. 최근 수상자를 살펴보면 라파엘 나달(2005년), 노박 조코비치(2006년·2007년), 조 윌프리드 총가(2008년), 존 이스너(2009년) 등 상위 톱10을 점령한 선수들이었다.

시상식은 1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릴 예정이다. 하지만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남자 복식 금메달을 딴 정현은 기초 군사 훈련으로 참석하지 못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