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격분한 새정치련, 문 "노골적 야당·비박 낙선운동"

중앙일보 2015.11.12 02:01 종합 5면 지면보기
새정치민주연합은 박근혜 대통령의 ‘국민심판론’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 과정에서 ‘노무현’과 ‘탄핵’이란 표현도 등장했다.

이종걸 “분노조절 장애” 막말 쏟아
박지원 “친박만 진실하단 얘기냐”

 문재인 대표는 11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신의 사람을 당선시켜달라는 노골적 당선운동이자 야당과 비박계에 대한 노골적 낙선운동”이라며 “박 대통령은 과거 한나라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어떻게 했는지 되돌아보며 자중하라”고 말했다. 2004년 한나라당은 “국민이 압도적으로 (열린우리당을) 지지해 줄 것을 기대한다”는 노 전 대통령의 방송클럽 기자회견 발언을 문제 삼아 노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추진했다. 유승희 최고위원도 “노 전 대통령에 비춰 이 정도면 몇 번 탄핵을 받았을 것”이라고 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배신의 정치’를 심판해 달라는 발언에 이어 ‘진실한 사람’을 선택해 달라는 박 대통령은 습관적으로 선거개입 발언을 하면서 스스로를 대구지역 공천심사위원장으로 축소시키고 있다”며 “유체이탈 화법에 이은 영혼 포기 발언”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분노조절 장애가 나날이 심해져 국민의 분노조절도 한계에 다다르는 것 같다”고도 했다. “바르게 역사를 배우지 못하면 혼이 비정상이 된다”는 박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서도 이 원내대표는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국민은 제정신이 아니라고 하는, 국민을 모욕하는 발언”이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의원은 트위터에 “대통령이 청년 일자리가 아니라 심복들의 일자리에만 관심을 갖는다”고 비판했다. 박지원 의원도 라디오에서 “장차관, 공기업 사장, 청와대 비서진이 인천상륙작전을 하듯 총선 앞으로 뛰어나오면 국정 공백은 누가 메우느냐”며 “친박이 진실하냐”고 물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