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3000만원 안 갚아’ 하일성 사기 혐의 수사

중앙일보 2015.11.12 01:31 종합 22면 지면보기
야구해설가 하일성(66)씨가 지인에게서 30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하씨가 지난해 11월 “강남에 빌딩을 갖고 있는데 세금이 밀렸다”며 돈을 빌렸으나 갚지 않았다고 11일 밝혔다. 하씨는 “월 수입이 1200만원에 달하지만 부채가 많아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