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제전화 대국’열 살 조훈현 모습 신기하군요

중앙일보 2015.11.12 01:27 종합 2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1963년 조훈현(가운데)·이시다 요시오 초단의 국제전화 대국.[사진 한국기원]


1963년 1월 6일 오전 10시25분. 당시 서울 중학동에 있었던 한국일보 사장실에 정적을 깨는 전화벨 소리가 울려 퍼졌다. 방 안에 있는 사람들의 시선이 일제히 전화기에 꽂혔다. 조남철 8단이 조심스럽게 수화기를 들어올렸다. 일본 도쿄에서 걸려온 전화였다. 당시 열 살이었던 조훈현 초단이 조남철을 물끄러미 올려다봤다. 조훈현은 홀로 바둑판 앞에 앉아 무언가를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었다. 조남철은 고개를 끄덕이며 조훈현에게 신호를 보냈다. 흑돌을 든 조훈현이 크게 숨을 들이쉬더니 바둑판 위에 돌을 내려놓았다. 착점 위치를 확인한 조남철이 전화기에 대고 말했다. “흑 17의 4.”

17일까지 인사동서 특별전
이창호 최연소 세계 제패 등
사진으로‘반상의 기적’정리
조남철·안영이 유물 전시도


 곧이어 도쿄의 데이코쿠(帝國)호텔에서도 바둑알 놓는 소리가 들렸다. 조훈현처럼 홀로 바둑판 앞에 앉아 있는 사람은 이시다 요시오(石田芳夫·당시 14세) 초단. 조훈현과 함께 당대의 천재 소년으로 꼽히는 기사였다. 조훈현과 이시다는 각각 서울과 도쿄에서 전화를 통해 서로의 착점을 확인하며 3시간에 걸쳐 혈전을 벌였다. 결과는 조훈현의 완패. 이날 힘없이 고개를 떨어뜨렸던 소년은 훗날 바둑사를 뒤바꾼 ‘바둑 황제’로 성장한다.

 이 사진은 세계 최초로 ‘국제전화 대국’이 열리는 순간을 포착했다. 전화도 인터넷도 없던 시절에는 멀리 떨어진 사람과 바둑을 둘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편지뿐이었다. 종이에 바둑판을 그려 한 수씩 더해가며 서로 편지를 주고받는 식으로 대국이 진행됐다. 그러다 보니 한 판의 바둑을 두기 위해서는 몇 개월이 걸리기도 했다. 당시 전화 대국은 멀리 떨어진 대국자를 연결하는 획기적인 방법이었던 셈이다.
   
기사 이미지
청동으로 본뜬 역대 국수들의 손.[사진 한국기원]
기사 이미지
11일 개막식에 참석한 홍석현 한국기원 총재, 박치문 한국기원 부총재, 유창혁·이창호 9단(왼쪽부터). [사진 한국기원]

 이처럼 한국 현대바둑사의 역사적인 순간을 조명하는 특별 전시회가 열린다. 17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 아라아트센터 1층 갤러리에서 열리는 전시회 주제는 ‘위대한 여정’이다. 45년 11월 조남철이 한성기원(한국기원의 전신)을 세운 것을 기점으로 한국 현대바둑의 70년 역사를 돌아본다.

 
기사 이미지

92년 제3회 동양증권배에서 이창호(오른쪽·당시 17세) 9단은 세계 최연소 챔피언을 차지했다.[사진 한국기원]

 먼저 사진전 ‘반상의 기적’에서는 바둑사에 길이 남을 사진들을 모았다. 89년 제1회 응씨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한국에 돌아온 조훈현 9단의 카퍼레이드 사진, 90년 9월 백두산 천지에서 열린 조훈현·유창혁 9단의 제2기 기성전 도전기 2국 사진, 92년 이창호 9단이 세계 최연소로 세계대회 타이틀을 차지한 제3회 동양증권배 결승전 대국 사진 등을 볼 수 있다.

 
기사 이미지

90년 백두산 천지에서 열린 조훈현(왼쪽)·유창혁 9단의 제2기 기성전 도전기 2국.[사진 한국기원]

 바둑 관련 유물도 있다. 한국기원 소장품전, 고(故) 조남철 선생 유품전, 안영이 컬렉션 코너로 구성됐다. 한국기원 소장품전에는 각종 세계대회 우승 트로피와 개화 운동가 김옥균의 바둑판 등이 전시된다. 유품전에서는 조남철 선생의 육필 원고, 육필 기보 등을 선보인다. 바둑서지학자 안영이 컬렉션에서는 고려 연화문 바둑판을 비롯해 우리나라 최초의 기보집인 ‘신정기보(新訂棋譜)’, 구한말 바둑 풍경을 담은 바둑엽서와 판화, 바둑 월간지 창간호 등을 공개한다. 이 밖에 역대 국수(國手)들의 손을 청동으로 뜬 ‘국수의 손’, 현대바둑 70년의 여정을 담은 다큐멘터리 ‘꿈의 궤적’ 등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전시 기간에 조훈현·서봉수·유창혁·이창호 9단의 사인회가 열린다. 관람객 중 선착순 5000명에게는 웹툰 ‘미생’의 주인공 장그래 캐릭터가 그려진 서류 파일을 나눠 준다. 관람료는 무료. 02-733-1981.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