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쟁 나면 위안부 가야지" 학생들 성추행 성희롱한 여고 교사

중앙일보 2015.11.10 20:13
부산의 한 여고 교사가 학생들을 상습적으로 추행하고 성희롱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10일 부산의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에 근무하는 50대 교사 A씨를 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부터 9월까지 자신이 담임을 맡고 있는 학생들의 허벅지를 손가락으로 찌르고 수업시간에 성희롱 발언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 학생들은 진상 조사에서 “선생님이 손을 잡은 뒤 ‘손을 잡았으니 나랑 결혼해야 한다’거나 전쟁 나면 어떡하느냐는 질문에 ‘위안부로 가야지’라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달 초 피해 학생들이 학교 부장교사에게 이 같은 내용을 털어놓으면서 문제가 불거지자 사직서를 제출했다. 이와 과년, 학교 측은 이사회를 거쳐 A씨를 퇴직 처리한 뒤 부산시교육청에 보고했지만 사직 이유를 ‘건강상의 이유’라고만 밝혀 은폐 의혹을 받고 있다.

제보를 통해 뒤늦게 이런 일을 알게 된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9일 학생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였다. 조사를 담당한 장학사는 “피해 학생들의 진술을 종합해 보면 성희롱 발언은 수업시간 중에 있었고, 허벅지를 찌르는 등 추행은 교실과 교무실에서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이후 학생들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피해 내용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부산=차상은 기자 chazz@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