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 『숨, 나와 마주 서는 순간』 출간

온라인 중앙일보 2015.11.10 17:34
기사 이미지
제주올레길을 만들어 제주 여행 패러다임을 바꾼 ㈔제주올레 서명숙 이사장이 제주 해녀의 이야기를 담은 책 『숨, 나와 마주 서는 순간』(북하우스)을 펴냈다. 

생생한 제주 해녀 이야기가 담긴 『숨, 나와 마주 서는 순간』

『숨, 나와 마주 서는 순간』은 서 이사장의 네 번째 책으로 앞서 제주올레길을 내게 된 사연과 제주올레 초창기 이야기를 담은 『놀멍 쉬멍 걸으멍 제주 걷기 여행』(2008년), 제주올레길을 지켜가는 사람들과 길 위에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꼬닥꼬닥 걸어가는 이 길처럼』(2010년), 제주의 먹거리를 비롯한 음식에 얽힌 에피소드를 담아낸  『식탐』(2012년)을 써낸 바 있다.

서 이사장은 “제주 경제의 핵심적 역할을 해온 해녀는 제주의 성격을 대표하는 제주의 원형질”이라며 “제주 해녀를 이해하는 것이야말로 제주를 이해하는 것”이라고 책을 펴낸 이유를 말했다.

 
기사 이미지

제주 해녀(강길순 제공)

그녀가 담아낸 해녀의 이야기는 유쾌하면서도 진지하다. 그녀는 자기가 직접 만난 92세 최고령 해녀부터 해녀 명함을 갓 찍어낸 초보 해녀 등 다양한 해녀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한다.

작업 영역 침범에 대해서는 무엇보다 강하게 반응하면서도 마을 학교 재건을 위해 얻은 소득을 기부한 이야기, 초보 해녀의 빈 망사리를 자기가 잡은 물건으로 채워주고 나이 든 해녀들을 위해 수심은 얕지만 해산물이 풍성한 바다인 ‘할망바당’을 내어주는 자매애, 1년 여를 끈 일제강점기 해녀항쟁과 4ㆍ3때 마을의 거의 모든 남자들을 잃고도 무남촌 마을을 재건한 북촌리 해녀들, 남·동해안은 물론 일본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까지 진출해 온 가족을 먹여살린 제주판 파독 간호사 출가해녀 등 제주의 역사를 아우르는 내용이 담겼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