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태형의 음악이 있는 아침] 아르보 패르트의 ‘거울 속의 거울' - 내면의 스위치를 켜고

중앙일보 2015.11.10 17:29
 


피아노는 어루만지고

첼로는 이어줍니다.

내면의 스위치를 켜고

가만히 들여다보는 것 같습니다.

맑은 파문이 조용히 퍼집니다.

에스토니아 작곡가 아르보 패르트의 ‘거울 속의 거울(Spiegel im spiegel)'

원곡은 피아노와 바이올린용이지만, 바이올린 대신 첼로나 비올라로도 연주합니다.

요즘은 중후한 첼로가 더 끌립니다.


류태형 음악칼럼니스트ㆍ객원기자 mozar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